d_navi45
전시

첨부파일

본문

문성식, 정승, 정고요나 : 명륜동, 화
12월14일 - 12월30일, 2016

■ 전시명 : 명륜동, 화

■ 기간 : 2016년 12월 14일 ~ 12월 30일

■ 오프닝 : 2016년 12월 14일(수) 오후 4:00

■ 장소 : 스페이스캔(서울시 성북구 선잠로2길 14-4)

■ 작가 : 문성식, 정승, 정고요나

■ 주최 : (사)캔 파운데이션

■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캔 파운데이션에서는 중국 북경의 <P.S Beijing>, 독일 베를린의 <P.S Berlin> 등 국제적 창작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해왔으며, 국내에서도 창작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기 위하여 유휴공간을 확보하는데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공간을 통한 창작지원은 작가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작업에만 몰두, 전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캔 파운데이션의 이러한 노력과 의지가 결실을 맺은 결과물이 바로 <명륜동> 작업실이다. 서울의 중심인 종로, 그 중에서도 골짜기가 깊고 앵두꽃이 만개하는 유서 깊은 지역인 명륜1가에 위치하고 있는 <명륜동 작업실>은 창작 스튜디오 및 전시장으로 구성되어 있어 작가들의 개인 창작활동 및 전시 등을 상시적으로 선보일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되어왔다.

 

2016년 한 해 동안 <명륜동 작업실>에서 체류하며 작업을 진행한 작가는 총 3인이다. 해체, 변형, 조합의 과정을 통하여 사물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작가 정승, 고즈넉한 풍경의 회화작업을 통하여 일상적 순간의 서정성을 극대화하는 작가 정고요나, 풍경은 물론 세상에 대한 다양한 시선을 자신만의 치밀한 표현언어로 승화시키는 작가 문성식이 입주하여 1년간의 긴 시간동안 다양한 작업을 진행하며 여러 전시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먼저 정승은 <명륜동 작업실> 입주기간 동안 토탈미술관에서 개최된 한-중 교류전 <Plastic Garden>, 서울에 위치한 스페이스 원에서 개최된 <응시하다 그리고 음미하다>, 종로구 낙원상가 일대에서 펼쳐진 <세계문자심포지아 2016 행랑>, 전라북도 전주시에 위치한 전주팔복예술공장의 기획전 <비일상의 발견> 등 국제교류전시는 물론 다양한 주제와 테마로 묶인 여러 기획전에 참여하며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작업을 선보였다. 정고요나는 지난 2013년 이후로 3년여만에 선보인 제3회 개인전 <기억의 목적>을 살롱 아터테인에서 개최했으며 기존의 전통적 회화방식에서 탈피하여 ‘라이브 페인팅’이라는 새로운 작업방식을 토탈미술관, Space Be 갤러리 등에서 선보임으로써 창작활동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문성식 또한 3년여만에 개최한 제4회 개인전 <얄궂은 세계>를 두산갤러리에서 선보였으며 청담동에 자리한 하이트 컬렉션에서 개최된 단체전 <Twin Peaks>, 종로구 통인동에 위치한 전시공간 시청각에서 열린 전시 <December> 등 다양한 전시에 참여하며 왕성한 창작활동을 이어갔다.

 

세 작가는 이번 전시 <명륜동, 화>를 통해 지난 1년간 <명륜동 작업실>에 체류하며 결과물을 집대성한다. 인고의 노력을 통해 <명륜동 작업실>에서 완성된 각 작가의 그림(畵)를 통해 <명륜동 작업실>만의 이야기(話)를 나누고자 하며 이를 통해 작가와 공간 상호간의 화합(和)에 대하여 고찰해보고자 한다. 이에 본 전시에서는 스페이스 캔 1,2F을 활용하여 2016년 한해동안 정승, 정고요나, 문성식이 만들어 낸 다양한 작업들을 선보인다.

(사)캔파운데이션 이사장 장문경   사업자등록번호 209-82-09832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16-서울성북-0677호
주소. 서울시 성북구 선잠로 2길 14-4   TEL .02-766-7660
하단정보
copyright 2016 by CAN foundation All right reserved